2010.05.05 00:25
지난 주초에는 제법 쌀쌀한 날씨에 '이게 무슨 봄이냐' 하며 투덜되었었는데,
며칠새 날씨가 많이 풀렸네요. 짧은 거리를 걸어다녀도 땀도 나고...

머 딱히 포스팅함에 있어 주제가 있는 것은 아니고, 
오랜만에 그냥 요즘 근황을 적고자 이렇게 자판을 두드립니다.


봄날의 연인 그리고...

 아침에 숙소에서 나오면서 회사 차장님을 만나 함께 출근을 했는데요. 포근한 날씨에 제가 한숨을 쉬며, '내 생에 봄날은 올까요?' 하며 넉두리를 내 뱉었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세상의 봄날은 이미 와있더군요. 
 지금 근무하고 있는 본사의 건물은 1호선 전철 플랫폼이 보이는 곳에 위치하고 있는데요. 오늘 낮에 못볼 것을 보고야 말았습니다. 벌건 내낮에 연인이 고개를 마주하며 있었던 거죠. 그것도 사람들이 오고가는 전철 플랫폼에서 ...마음도 싱숭생숭하고 봄날의 내청춘이야~ 하면서 깊은 한숨을 쉬었습니다...(연인분들.. 때와 장소는 가립시다)

공식자리에서의 첫 강의

 이번 한주는 이웃 건물에서 진행되고 있는 교육과정을 맡아 강의를 하고 있는데요.총 12시간을 4시간씩 3일간 진행합니다. 생각하는 내용, 알고 있는 내용을 정리해서 다른사람에게 전달하는 일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느끼고 있습니다.
 강의를 통해 다양한 경험을 가진 분들의 의견을 듣고 배우고 느끼며, 제가 준비해간 부분을 모두 쏟아내고 나니 어느덧 4시간이 훌쩍 지나가더군요. 하루 4시간 강의를 처음에는 어떻게 진행할까~ 막막하기도 했는데요. 수업내내 집중하여 열심히 참여해 주시는 분들을 보면 더욱 힘이 나고, 그게 또 보람인 것 같습니다.
 오늘로 2일차 강의를 마쳤습니다. 이제 남은 목요일 4시간만 소화하면 강의는 끝이납니다. 마지막 남은 4시간 강의를 위해 내일 하루도 열심히 준비해봐야 겠습니다. 

일신일신 우일신

 몸담고 있는 회사의 부사장님께서 늘 하시는 말씀이 있습니다. '엔지니어에게 모든 경험은 선하다. 단 그 경험을 받아들이는 사람에게만'. 제가 아직 많은 경험이 있는 편은 아니지만, 지난 세월동안 겪었던 삽질의 경험들이 요즘에 본사에 돌아와서 많은 분들과 의견을 나누고, 책을 보며 정리할 때 확실이 깨달음으로 오는 것 같습니다. 
 지금 하는일이 비록 하찮게 느껴지더라도 나태해지지 말고, 지금 하는일이 너무 쉽더라도 자만하지 않으며, 지금 하는 일이 너무 어려워도 좌절하지 않은 지혜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모든 경험은 선하니까요. 날마다 새로워지는 그런 삶...을 위해서요.

끝.
Posted by kimgisa.net
2010.04.19 00:25

최근 너무나 나태해진 자신을 발견했다. 그리고 어느순간 부터 싹트기 시작한
부정의 씨앗들이 어느덧 숲을 이뤄 나의 사고를 통제하고 나섰다.

스스로 만든 덫

언제부터일까? 왜일까?
돌이켜 생각해보면 이유있는 반항이었고, 이유있는 행동들이었지만
이런 것들이 모이고 모여 내가 추구해왔던 자아상은 그 모습을 잃어가고 있었고, 
그러한 사실을 오늘에서야 자각하게 되었다.

내 삶의 이유, 행복

지금 나는 꿈을 향해 달려왔고, 그곳에서 행복을 발견해 나가고 있다.
행복은 목적지가 아니며,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도중에 얻어지는 산물이다.
긍정의 생각을 하리라. 그리고 실천하리라...

내일을 위해...

Posted by kimgisa.net
2010.02.22 23:26


Posted by kimgisa.net
2010.02.07 01:08

문득 학창시절의 교가가 떠올라 오랜기억을 되내어 끄적여 보았다.

 태백산 정기뻗힌 오록송림에

오랜역사 빛나는 배움의 터전

너도나도 몸과 마음 다같이 닦아

새 나라에 쓸모있는 일꾼이 되자

보아라 이기상! 영광무궁히~

그 이름을 빛내자. 물야국민교


행사가 있을 때면 언제나 합창하며 목이 터져라 부르던 교가.

이제와서 다시 되내어 보니, 구구절절 좋은 문구들이다.

쓸모있는 일꾼이 됩시다~!!

Posted by kimgisa.net
2009.11.29 12:59

케이블 방송을 보다가 괜찮은 멘트가 있어 적어본다.

당신의 인생을 방해하는 적들은 무엇입니까?

'학벌'입니까? '지연'입니까? '가난'입니까?

당신의 적은 '두려움'. 두려움은 시도조차 못하게 합니다.

두려움을 버리고 자신감을 가집시다.

그러나, 두려움보다 더 큰 적은 '자만'입니다.

'자만대적'

스스로의 자만이 가장 큰 적이라는 뜻입니다.

무슨일이 어렵다고 두려움 갖지 말고, 무슨일이 되었다고 자만하지 맙시다.

기업처럼 구조조정 당하기 전에 스스로를 구조조정해 나가며 경쟁력을 높입시다.


tvN 롤러코스터 20화 에필로그 中에서...


 

Posted by kimgisa.net
2009.11.04 13:59
목적과 수단의 사전적 정의는 다음과 같다

[명사] 목적(目的)
1 실현하려고 하는 일이나 나아가는 방향.
  목적을 이루다
  목적을 달성하다
  목적을 향해 나아가다
  목적에 도달하다
  뚜렷한 목적을 세우다
  이 시험의 목적은 학생들의 학습 능력을 평가하는 데 있다.
2 <심리>실현하고자 하는 목표의 관념. 또는 목표로 향하는 긴장.
3 <철학>실천 의지에 따라 선택하여 세운 행위의 목표.
4 <철학>아리스토텔레스의 형이상학에서, 사실이 존재하는 이유.

[명사] 수단(手段)
1 어떤 목적을 이루기 위한 방법. 또는 그 도구.
  생계 수단
  표현 수단
  최후의 수단
  온갖 수단을 다 동원하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고 그 일을 성사시켜야 한다.
  급기야 그는 마지막 수단으로 밥을 굶기 시작했다.
2 일을 처리하여 나가는 솜씨와 꾀.
  수단이 좋다
  형은 사람을 설득하는 수단이 뛰어났다.
  똑똑하기로 유명한 그 사람도 그의 수단에 넘어가고 말았다.

...
사람들은 행복해지기를 원한다. 행복을 가져다 주는 요소로는 사람마다 다르지만 금전(Money)이라는 것도 빼놓을 수 없는 행복 추구의 수단이 된다. 그러나 행복을 위한 금전이 아닌, 금전 자체가 목적이 되는 순간 온갖 악행을 서슴치 않는다. 극단적으로 강도, 살인 등과 같은 사건도 목적과 수단의 전도되는 문제가 그 원인이 아닐까?

  이와 관련된 개념으로 이데올로기를 들수 있다. 본말, 즉 본래의 목적이 전도되어 수단이 되어버린 그러한 상태를 일컬어 이데올로기화 되어있다라고 한다. 예) 우리는 민주주의사회속에서 살아가고 있다. 그러나 우리 국민은 진정 주인이 맞는가? 최동석 박사는 이데올로기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 http://mindprogram.co.kr/317
Posted by kimgisa.net
2009.10.30 11:12
부에서 앞장서서 개발자경력을 관리해주겠다고 선전하며 개발자를 대상으로 수수료 수익사업을 하고 나섰다.

도입초기라 아직은 경력신고시 비용을 받지 않고 있지만 앞으로는 최초등록비를 3만원 내야한다. 또한, 경력증명서를 발급받기 위해서는 1부당 5천원을 수수료로 내야하며, 연회비 내신 분들은 특별 혜택으로 1부당 2천원에 증명서 발급을 해준단다. (역시 장사수완이 좋으신 분들이다)

  그런데, 아직 사업초기라 그런지 헛점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한 동료개발자는 회사에서 요청하는 경력증명서를 인터넷에서 발급받기 위해 수수료 결제를 하였는데, 정작 중요한 증명서 출력이 되지 않는다. 문제현상을 문의하려고 전화를 해도 협회에서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그렇지! 이게 바로 장사다... 어렵게 문의해서 환불받고 다시 발급받는게 귀찮은 사람은 다시 결제하겠지...)

  7월말에 신청한 나의 SW경력증은 아직 배송이 되지 않아 게시판에 문의를 드렸더니, 물량이 많아서 발송이 늦어졌으며 나의 경력증은 어제 발송되었단다. 그리고 운송장번호도 알려주며 친절한 답변을 아끼지 않는다. 그런데 이틀이 지나도 택배는 오지않았고, 다시 답변속에서 운송장번호를 알아내서 택배조회를 해보았더니, 아니 이건 다른 사람의 택배가 아닌가?. (공교롭게도 그 운송장 번호는 우리 회사동료의 것이었다)

  정부의 수익사업에 건승을 기원하며, 국익을 위해, 대한민국 개발자로써 나 또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Posted by kimgisa.net
2009.10.19 06:40

1시간 일찍 일어나기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6시에 일어나 Good Morning Pops 를 켜고 출근 준비를 한다.

오늘은 첫날~!!

작심삼일이 아니길~

Posted by kimgisa.net
2009.10.07 00:18


날씨가 재법 선선해졌다.
고향에선 첫 서리가 내렸다는 뉴스기사도 접했다.
이제 무덥던 여름이 가고 가을이란 녀석이 오고 있나보다.


가을이라 그런지 틈만나면 사색에 빠진다.
생각은 생각의 꼬리를 물고 늘어져 끊어질 줄 모른다.
아름답고 잔잔하던 추억의 조각은 생각의 늪에 빠지자
어느새 잔인한 흉기로 돌변하여 내 심장을 갈귀갈귀 찢어놓는다.


퇴근길 내내 엠피삼으로 부터 들려오는 발라드 감상하며
감수성을 자극 시켰다.


이제는 자야할 시간. 잠은 잘 올런지....;;

가을이다.

Posted by kimgisa.net
2009.08.31 22:33


S/W개발에서 납기는 생명이고, 품질은 양심
이란다.
어떤이는 품질이 자존심이라고도 한다.

대한민국 개발자가 야근을 하는 이유는 두가지다.

1. 납기를 맞추기 위해 야근하는 개발자
2. 최소한의 양심과 자존심을 지켜내기 위해 야근하는 개발자


나는 어떤 부류지?

난 2)와 같은 개발자가 되는 것을 마음속에 품고사는
1)번의 개발자가 아닐까?

난 오늘도 야근을 한다. 나는 대한민국 개발자다.

Posted by kimgisa.net